큰 기대 없이 봤는데 너무 괜찮은 영화였다.
개인적으로 아무리 나이를 먹었어도 R-rated (미성년자 관람불가) 영화를 선호하지는 않는데,
동성애가 담겨있긴 하지만 괜찮았다.  물론 퀴어 영화들도 좀 봤었다.  일부러 찾아본다기보다는 영화가 좋으면 본다.
20대 때 미국판으로 나온 <Queer as Folk>인가 그건 처음 케이블에서 봤을 때, 아무리 모자이크 해도 충격이었는데....  어린 나이에... ;;

여튼 이 영화를 볼 때는 그런 장면은 크게 신경쓰지 않으려 하는 편이다.  두 사람 사이의 감정적인 묘사라든가 그런 게 훨씬 와닿았다.
동성애자가 아니어도 충분히 느껴질 수 있는, 공감의 감정들이 밀려들어왔다.
게다가 사운드트랙도 너무 괜찮았다.  약간은 몽롱한 느낌이 나긴 했는데 (뭔가 프랑스스러운...  찾아보니 라벨이나 사티도 있었고;;)
마지막 장면, 주인공 소년(?)의 눈물이 너무나도 이해되고 같이 울어야 할 것 같은 느낌이었달까.

언제부터인가 일반적이지 않은 것처럼 보이는 이런 사랑 얘기에도 공감하며 보고 있으니 나도 나이를 먹었구나 싶다.
사실 영화를 보면 동성 연인이나, 적지 않은 나이차의 연인, 몸이나 마음이 아픈 연인 등
주위에서 보는 일반적인 사랑(현재 내 주위엔 별로 없지만 그냥 적령기에 결혼해서 애 낳고 사는 평범한 부부들?)이 아닌
비현실적이거나 비밀스러울 수 밖에 없는, 드러내기 어려운 이런 사랑 이야기도 이해하며 보게 된다.
동성애를 다룬 영화도 호모포비아를 걷어내고 이성 간의 사랑 이야기라 생각하면서 본다면 좀 더 공감할 수 있지 않을까 싶다.
물론 난 이해하면서 본다고는 하지만 솔직히 베드신 같은 건 편하게 보지는 못한다... ;;;

하지만 그들이 느끼는 감정적인 것들은, 정말로 잘 이해할 수 있다.


친구와 이 영화를 보기 전에, 우리가 뭘 볼까 생각해 둔 영화가 3개였는데, 그 중에 시간이 맞아 본 게 아마 이 영화였던 것 같다.

결과적으로는 좋은 선택이었다.

만약 조만간 영화를 볼 기회가 생긴다면, 나머지 두 영화 중에 선택하기보다는 이 영화를 다시 보는 걸 선택하고 싶을 정도?

집으로 돌아와서도 여운이 남아있었고, 그 와중에 OST 음반과 원서;;를 주문했다.

(진짜 원서를 읽을지는 모르겠지만, 어쨌든 싼값에 팔길래 넘어감 ㅋㅋ)

오디오북도 조금 고민되던 게, Oliver 역을 맡은 Armie Hammer가 낭독했다 하길래 - 어쩐지 맛보기로 들어보니 익숙한 느낌의 목소리더만.

아, 그리고 한 가지 놀라운 거...  극중 두 남자의 나이는...  17살과 24살.  그들의 실제 나이는 한국 기준으로 24살과 33살.

Armie Hammer가 24살로 나오는 게 어울리지 않았고, 실제 나이가 33살밖에 안 된다는 것도 놀랍다.  (나보다 어리다니;;)

솔직히 난 두 사람 나이차이가 많이 나는 걸로 나온 줄 알았고, 한 40대로 나오나 했다. ㅋㅋㅋ


'Day In, Day Out > Film' 카테고리의 다른 글

Call Me By Your Name  (0) 2018.04.02
피의 연대기  (0) 2018.01.29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