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월부터 Metropolitan Museum of Arts (이하 '메트(Met)')의 입장료 정책이 바뀐다.

원래 (권장) 입장료 정가가 성인 기준으로 $25이지만, 실제로 그 돈을 다 내고 보는 사람은 많지 않았을 거다.

각자 내고 싶은 만큼 내라는 '기부입장'이란 제도 덕에 누구나 입장료에 대한 부담 없이 관람할 수 있었다.

나도 처음 뉴욕에 갔을 땐 여기저기서 $1만 내고 들어가면 된다는 글을 봤기에, 쭈뼛쭈뼛 눈치를 보며 $1를 냈던 기억이 있다.

하지만 내게 안내하던 직원은 입장 뱃지도 주지 않고 그냥 들어가라고 했었는데 (그 때는 원래 기부입장은 뱃지를 안 주는 줄 알았다 ㅠㅠ)

기분 탓이었을지도 모르겠지만 $1를 낸 걸 좋아하는 듯 보이지는 않았다.

사실 들어가 보니 어마어마한 전시품에 $1를 낸 게 미안해졌다.  그 이후로는 '기부입장'이라도 최소 $5는 내게 되었다.


어쨌든, 3월부터는 기부입장 제도가 없어지고 $25를 다 내야 한다.

(단, 뉴욕 주 거주자 및 뉴욕/뉴저지/코네티컷 3개 주의 학생들에 한해서 기부입장 유지.  쳇!)

그리고 아마 특정 요일에 무료 입장 시간을 두는 제도를 별도로 마련할 것으로 보인다.

그리고, 메트는 물론 The Cloisters와 The Met Breuer 입장도 가능한데,

전에 하루에 그 표로 다 입장이 가능했던 것에서, 3일 동안 동일 표로 입장할 수 있도록 변경한다는 내용도 있다.

3일이라는 기간 덕분에 $25를 내는 것에 대해 관대해질 수는 있을 것 같다. ^^

(아니면 뉴욕 친구에게 같이 보러 가자고 하고 그 친구에게 기부입장으로 표 2장 받아오도록 하든가. ㅋㅋ)


나는 이 뉴스를 뉴요커지에서 읽었다.  (영어공부 삼아 간신히 읽었다. ㅋㅋ)




The Metropolitan Museum’s New Pay Policy Diminishes New York City


- The New Yorker 전속 기자 Alexandra Schwartz 


The wonder of the Metropolitan Museum of Art has been that it is as open to the public as Central Park.(Photograph by Spencer Platt / Getty)


There are two ways to buy admission 입장료 to the Metropolitan Museum of Art. You can approach one of the lobby’s ticket counters 매표소, where an employee will take any amount of money you wish to pay, or you can purchase a ticket for the full suggested admission price—twenty-five dollars for an adult, seventeen for seniors, twelve for students—at a vending machine 자판기 or in advance online. On a recent visit to the Met, I stood in a long line for a ticket counter. The lobby hummed with holiday bustle. Tourists wandered here and there, craning their necks (잘 보려고) 목을 길게 빼다. Locals plowed 밀어제치고/뚫고 나아가다 purposefully 단호하게, 의도적으로 ahead. Parents tugged 끌다, 잡아당기다 kids swaddled 감싸다 in puffy coats across the floor. A couple of teen-agers carrying sketchpads sat on a bench and rubbed noses. But nobody was using the machines. They looked sort of forlorn 버림받은, 외로운, 쓸쓸한, waiting to be of help to some poor naïf 순진한, 순박한 (=naive) who didn’t realize that he was getting conned 속다, 속임수에 당하다. “Suggested,” the woman behind me in line said, reading the text displayed above the ticket counter. In the old days, the text said “recommended admission,” and was printed in tiny type. Then the Met changed the signage, after a class-action lawsuit 집단 소송 accused 고소/고발하다, 비난하다 the museum of misleading visitors. Now everybody seems to be in the know 사정에 밝아.


On Thursday, the Met announced that as of March 1st, the pay-what-you-wish policy, in place since 1970, will apply only to residents of New York State. Everybody else will have to pay the full fee. (They’ll be able to use their tickets for three consecutive 연속되는, 연속적인 days, and at the Met Breuer and the Cloisters, too.) The Met says that the change is an economic necessity. According to the Times, attendance over the past decade has gone way up, from 4.7 million visitors a year to seven million, but the proportion 비율 of visitors who pay the full suggested price has fallen from sixty-three per cent to seventeen. Admission fees provide forty-three million dollars a year, which amounts to fourteen per cent of the museum’s annual operating budget; the Met anticipates that that amount will now increase to forty-nine million dollars.


This sounds reasonable enough, especially when you consider the Met’s recent financial woes 고통의 원인, 고난. Early last year, the Times reported that the museum was running a nearly forty-million-dollar deficit 부족액, 결손, 적자. Construction on a major new wing for modern and contemporary art, which was estimated to cost six hundred million dollars and was intended to open in 2020, the year of the museum’s hundred and fiftieth anniversary, was indefinitely 무기한 postponed. Then Thomas P. Campbell, the Met’s director, resigned, amid ~의 한복판에, ~에 둘러싸여 rumors of mismanagement 그릇된 처리, 실수 that included complaints from museum employees about an “inappropriate relationship” with a staff member. But by the end of the year things were looking up (경기, 날씨, 전망 등이) 좋아지다. The museum projected that its deficit would be gone by 2020; the endowment 기부, 기금 increased by nearly three hundred million dollars, in part thanks to an eighty-million-dollar gift, the largest the museum had received in some time, from Florence Irving, a trustee 임원, 이사, and the estate of Herbert Irving, her late husband.


Could the Met afford to keep admission at its suggested price for everyone if it shifted its priorities? From an outsider’s vantage point 전망이 좋은 지점, 유리한 입장, it certainly seems possible. The Irving gift was intended to establish various acquisition 취득, 획득, 입수-endowment funds; what if, instead, it could have been directed toward an endowment to subsidize 원조(보조)하다, 지급하다 admissions? In 2014, construction was finished on the David H. Koch Plaza, the stretch of Fifth Avenue in front of the museums’ main entrance, now updated to include trees, café tables, and two sleek 반들반들한, black, charmless fountains that look like something designed by Apple, all paid for by—surprise!—David Koch. The cost was sixty-five million dollars, an amount that makes the six-million-dollar anticipated increase from ticket sales seem puny 왜소한, 아주 작은, 보잘것없는. It’s presumably 추측하건대, 짐작하건데, 아마 easier to raise funds for a specific, tangible project, one that will allow the donor’s name to be grandly inscribed on walls and fountains, though, as Holland Cotter noted in the Times, donor-subsidized admissions have been successful at other institutions in the city. Museumgoers have to wonder how much effort the Met has made to steer donors toward the less glamorous but equally, perhaps more, urgent project of admissions. How could providing free tables outside the museum seem a better use of money than insuring that people can freely access the treasures within?


What can be said, definitively, is that the Met’s change of policy diminishes the cultural life of New York. Yes, the MOMA, Whitney, and Guggenheim charge similar, non-negotiable prices of admission, but those museums are not comparable in size or scope to the Met. They also are entirely private, whereas the Met’s building is owned by the City of New York and thus supported by taxpayer dollars. And they don’t have the Met’s special atmosphere—that spiritual, awesome charge produced by the museum’s grandeur, the range of what is to be discovered inside it, and, crucially 결정적으로, 중대하게, the mix of people who come to do the discovering. The wonder of the Met is that it is as open to the public as Central Park. You can walk in without a penny in your pocket and glide 미끄러지듯이 움직이다 up the grand staircase from the lobby to the European wing feeling like the richest person in the world. That exquisite 아주 훌륭한, 정교한, 완벽한, 고상한, luxurious feeling, of being able to pop in 잠깐 방문하다, anytime, for a three-hour marathon at the Michelangelo exhibit, or to spend half an hour with a book by the Temple of Dendur, or to pay your respects to a favorite painting or sculpture for a minute or two, or even, like my mother, to use the bathroom (“The one in the Egyptian wing! I walk right past my favorite mummy,” she told me last night), is an experience that can be found nowhere else in the city. It’s a feeling of profound 깊은, 완전한 ownership and belonging. You feel it just walking by the museum, even—maybe especially—when you have no intention of going in.


That openness is an ethical mission, and an especially important one in a city that feels more and more closed. Last year, when the prospect 예상, 기대 of enforced admissions for non-New Yorkers first came up, Mayor Bill de Blasio was all for it, telling the Times, “I’m a big fan of Russian oligarchs 과두 정치(소수의 우두머리가 국가 정부를 조직하는 독재 정치)의 지배자 paying more to get into the Met.” This is absurd 불합리(부조리한), 말도 안 되는, 터무니없는, 황당한, 어리석은. Billionaires won’t suffer from admissions enforcement. The people affected by the change will be families visiting our ruthlessly 가차없이, 무자비하게 expensive city from out of state or from another country; students who have taken the bus or train in to fill their heads with art; immigrants without the right papers. (The Met says that it will ask for documents of residency for those claiming local privileges, though not insist on them. Apparently the hope is that a firm “Better bring it with you next time” will suffice.) The new policy will earn the museum more revenue 매출, 수입, 순이익. It will also almost certainly restrict 제한하다 access. That, too, seems contrary to the ethos 특질, 정신, 기풍, 풍조 of the Met as a place of refuge, a sanctuary 성역, 성소, 신성한 곳, 피난처, 안식처, 신전 in a city that also pledges 맹세하다, 약속하다 to be one.


There’s another lesson in all this. More of us should pay our fair share. Ten years ago, more than half of visitors were paying the full price, and now it’s less than a quarter. Why have so many of us decided to be less generous? It can’t just be the clearer signage. I think it has to do with a sense that the Met is a monolith 하나로 통제되는 조직/단체, (변화가 느리고 개개인에게 무관심한) 거대한 단일 조직 run on donor money, that our admissions dollars sink without consequence 결과, 결론, 결말, 중요성, 성과, like so many pennies in one of David Koch’s fountains. Certainly, after all the news last year about the Met’s egregious 어처구니없는, 말도 안 되는, 악명 높은 mismanagement of funds, I felt no desire to give more. But habit is also to blame. It’s become second nature 습성, 제2의 천성 to me to pay five dollars and go in, without stopping to reconsider. Roberta Smith suggested that the Met come up with a campaign to encourage visitors to pay more, a very good idea, especially if we could know that by doing so we were helping out fellow-museumgoers who might otherwise be shut out. If only the Met had thought to appeal to its visitors before it came to such an unfortunate conclusion.


(이렇게 모르는/헷갈리는 단어들이 많다니 ㅠㅠ  다행히도 모르고도 읽을 수는 있었다.  하지만 더 헷갈리거나 잊지 않게 공부를 좀 할 필요성은... ;;)




처음에는 너무 뉴요커 중심의 입장료 관련 소식이 달갑지 않았는데, 저 기자의 말도 맞다.

메트에서 방문객에 제공하는 전시품의 방대함이나 뮤지엄이 주는 느낌은 이루 말할 수 없을 정도인데,

'기부입장'이라는 것을 악용하는 사람들이 많았던 것도 사실.

특히 관광객의 입장에서, 기부입장을 '기부'의 의미가 아닌 개인 돈 아껴서 가는 것으로 여기는 것도 문제는 있다.

물론 많은 돈을 기부하라는 건 아니지만...  $1라든가 동전 몇 개, 심지어 한 푼도 안 내고 입장하는 건 정말 도둑 심보다.

특히 뉴욕 같이 자본주의가 철저한 동네에선, 주는 만큼 받고 모든 혜택에는 그만한 댓가가 따른다는 사실을 상기할 필요가 있다.

지난 10년간 방문객은 230만 명이나 더 늘었는데, 권장 입장료를 다 지불하는 사람은 46%나 감소했다는 사실도 놀랍다.

워낙 인터넷으로 퍼지는 속도가 빠르다 보니, 권장 입장료를 다 내고 들어가는 사람은 바보 취급을 받는 시대가 되었고,

돈을 덜 쓰고도 혜택을 받고 싶은 건 누구나 마찬가지가 아닌가 싶기도 하다.


4-5년 전인가, 캐나다 친구 B와 The Cloisters에 간 적이 있다.

그 표로 Met까지 같은 날에 가긴 무리이고, 어쨌든 기부입장이 가능한 곳이니 편안한 마음으로 갔다.

매표 직원에게 $를 내밀자 표를 몇 장 줄까 하고 물어본다.

$5로 들어가는데도 표를 몇 장씩 줄 수 있다는 관대함이 놀라웠고, B가 $15를 내는 것을 보고 '나도 $10는 낼 걸 그랬나' 싶기도 했다.


생각해 보면 한국도 조그만한 뮤지엄이나 갤러리를 빼면 대부분은 입장료가 15,000원 정도는 한다.

심지어 한 뮤지엄 입장료가 아니라 그 뮤지엄 안의 각 전시마다 입장료가 다르다.

막상 입장하고 나서도 마음 편하게 관람을 해 본 기억이 별로 없다.

사람들은 거의 줄을 서서 보는 분위기인 데다가, 사진 촬영이 가능한 뮤지엄은 뮤지엄 전체가 포토 존이다.

'이들은 관람을 하러 왔나, 인증샷을 찍으러 왔나' 싶을 정도로 뭔가 주객이 전도된 느낌이 적지 않을 뿐더러,

그들의 그런 행위가 나 같은 방문객의 순수한 '관람'을 방해하는 일이 다반사라 한국에서는 전시 관람을 가는 것을 포기한 지 오래. ㅠㅠ

관람을 좋아하면서도 이렇게 포기할 일이 자꾸 늘어나다 보니, 결국 뉴욕에서도 생각보다 뮤지엄에 잘 가지 않게 되었다.

아니면 한국 관광객들이 잘 안 가는 뮤지엄에 찾아가거나.


물론 뉴요커지는 단순히 방문객들의 양심(?)에 맡긴 기부입장에서 드러나는 그들의 너그럽지 못한 습관 문제만은 아니라 한다.

뮤지엄의 투명하지 못한 경영이라든가 그런 문제도 있다.

어쨌든, 결론적으로는 곧 입장료가 오르게 되었고, 우리가 어떻게 할 수 있는 것은 아니라는 거고,

우리는 우리대로 정당한 대가를 지불하고 문화를 즐기고, 그들은 그들대로 방만한 운영을 하지 말고...

이런 의무적인 입장료 정가 지불보다는, 방문객들로 하여금 그들의 지나치게 낮은 기부입장료가

박물관을 닫게 할 수도 있음을 상기시키면서 좀 더 높은 금액을 낼 수 있도록 유도하는 게 중요하다는 얘기.


3일간 $25이라면 사실 그렇게 나쁜 건 아닌데, 솔직히 연속 3일을 뮤지엄에 가는 것도 쉽지가 않다.

역시...  친구 찬스를 쓰는 수 밖에. ㅎㅎ



뉴욕에서 며칠 전 함께 필라델피아 당일치기 여행 동행을 하셨던 분에게서 같이 점심 먹자며 연락이 왔다.

점심 때 저렴하게 코스 요리를 먹을 수 있는 고급 레스토랑에 가고 싶다 했는데.

문제는 너무 캐주얼한 그분의 옷차림 (실제로 그 분을 보니 정말 캐주얼한 치마에 운동화였음 - 뭔가 테니스웨어 느낌이 나는...)

그리고 고급 레스토랑의 대부분은 드레스코드가 까다롭다.

가끔 캐주얼한 옷차림이 문제되지 않는 레스토랑들이 있는데 주로 스테이크집이나, 약간 가족 단위로 많이 갈 것 같은 느낌의 레스토랑?

여튼 찾다 보니 그 분이 'Gotham Bar & Grill (고담 바 & 그릴)'이 드레스 코드가 캐주얼해도 괜찮은 것 같다며 가자고 했다.

나야 뭐 크게 상관없어서 그러자고 하고 혹시나 해서 드레스 코드를 찾아보니, 어디에도 캐주얼하다는 말은 보이지 않았다.

물론 좀 덜 까다롭긴 했지만, 그래도 고급 레스토랑인데 너무 캐주얼한 옷차림은 좀 아닐 것 같다 싶었다.

그렇다고 여행 온 나라고 딱히 뭐 옷들이... 하나같이 캐주얼한 청바지나 티셔츠 쪼가리 -_-;;

그래도 가져온 옷들 중에서라도 최대한 덜 캐주얼해 보이게 입으려 애썼다.

심지어 나이 들어보이게 입어야겠다는 생각까지 했다.  나이 들어보이는 거 당연히 싫지만...

(동안 소리 듣는 재미(?)로 살았는데 - 그래도 요즘은 내 스스로도 확실히 얼굴이 들어보인다는 느낌이 난다. ㅠㅠ)

마침 전날 Beacon's Closet에서 '덥다'는 이유로 샀던 반팔 흰남방에, 입국할 때 편하다고 입었던 네이비 색의 레이온 통바지,

그리고 그나마 가장 캐주얼한 느낌이 덜 났던, H&M에서 구입한 분홍색; 발레 슈즈.

남방 위에는 작은 스카프를 두르고, 옆으로 메고 다녔던 유르트 가죽 가방도 어깨끈을 떼고 클러치처럼 들고 갔다.

풀어헤치고 다녔던 머리도 묶었더니 옆머리가 빠지면서 더 들어 보여서 오히려 잘됐다 싶었다.

잘 안 하던 화장도 하고 (물론 진한 화장은 아니지만)...  이렇게 해 놓으니 잘 차려입은 것도, 딱히 뭐 세련되게 입은 것도 아니지만

그나마 내 옷 중에서는 최대한 덜 캐주얼하고 조금은 노숙해 보일 수도 있다고 여겨졌다. ^^;



동행분이 나보다 좀 더 늦게 와서, 레스토랑 앞에서 조금 기다리다가 먼저 들어갔는데...

들어가기 전에 유리에 비친 모습을 찍어봤다. 위에서 찍으니 짧고 통통해 보이는군.  (미국에서도 아주 작은 키는 아닌데.)

어쨌든 충분히 아줌마처럼; 보인다고 생각했다.  내가 아줌마처럼 보이고 싶어하다니 그런 기분은 정말 처음이었다. ㅋㅋ

청바지에 운동화 신고 가면 어려보이면서 관광객으로 보이기에도 충분했을 테니.


실제로 레스토랑 내부는 고급스럽고 좋았다. 직원들 모두 친절했고...

가끔 뉴욕에서 어느 레스토랑에 가면 불친절(?)하다거나 알게 모르게 인종차별을 당하는 것 같은 느낌을 받는다는 글들도 보곤 했는데,

최소한 여기서는 그런 걸 느끼지 못했다.

내가 셔츠와 청바지에 운동화를 신고 갔어도 똑같이 대해 줬을 거라고 믿지만,

한편으로는 내 노숙한 차림 덕분에 내가 그렇게 어린 애로 보이지는 않았을 거고, 그래서 더 깍듯이 대해 줬을 수도 있겠다는 생각도 했다.


동행분이 도착했고, 우리는 미리 정해둔 Greenmarket Prix Fixe 메뉴를 시키기로 했다.

각 코스마다 3가지 다른 종류의 음식이 있어, 그 중 하나씩 골라서 주문하는 거였다.

사실 Greenmarket이란 건 맘에 들지 않았지만 - 아니 인당 $38짜리 코스 요리를 풀로 해결하라고?!

그나마 오리고기가 하나 메뉴에 있어서 $7을 더 내고 그걸 먹기로 했다.



코스 요리를 주문하고 나니 서버가 "음료는 뭘로 하시겠습니까?" 하고 묻는다.

낮부터 술을 마시기도 그렇고, 하지만 와인 한 잔 정도는 괜찮을 텐데 평소에 술을 잘 마시지 않다 보니

막상 음료 메뉴를 봐도 뭘 골라야 할지 잘 모르겠다.  이럴 땐 그냥 서버에게 추천해 달라고 하는 게 좋다. ㅎㅎ

그분이 무알콜의 백차와 크랜베리, 생강 그런 향이 나는 TOST란 이름의 음료를 추천해 주셨는데,

(어차피 잘 모르므로) "그럼 그걸로 주세요" 하고 주문했다.

화이트와인이나 샴페인 같은 느낌이었지만 (사실 맛은 기억이 안 나는데 느낌은 좋았다) 취하지 않으니 그것도 좋고. ㅋㅋ

잔이 비어 갈 때마다 서버가 와서 계속 채워주셨다.


식전빵도 맛있다. 내가 좋아하는 스타일의 빵. 겉은 조금 질긴 듯 하고 속은 부드러운...

물론 나는 한국에서 발사믹 식초 몇 방울 떨어뜨린 올리브유에 빵을 찍어먹을 일이 훨씬 많지만,

오랜만에 이렇게 버터를 발라먹는 빵도 고소하고 담백하니 좋았다.

솔직히 이런 걸 한 개 먹고 끝내야 한다는 게 너무 아쉬웠다. 마음 같아서는 좀 더 갖다 달라고 하고 싶었지만...

여긴 한국이 아니니까. 식전빵을 왕창 갖다 주고도 한두 개 정도 먹으면 나머지를 말도 없이 도로 가져가 버리는 나라니까. ㅠㅠ


2명이서 코스 요리를 서로 다른 두 가지를 시켜서 같이 나눠먹었다.

코스는 First - Second - Dessert였는데,  애피타이저 - 메인 요리 - 후식...이라 하기는 그렇고 그냥 애피타이저 1 - 애피타이저 2 - 후식의 느낌이 강했다.

우리가 주문한 건 왼쪽이 Market Vegetable Salad, 오른쪽이 Cured Atlantic Salmon이었다.  쉽게 말해 그냥 야채 샐러드랑 훈제 연어임.

우리가 선택하지 않은 건 Heirloom Tomato Gazpacho로, 일종의 야채 수프. 수프는 딱히 끌리지 않아서...


두번째로 주문한 코스 요리는 Campanelle Pasta와 Duck Breast.

두번째 메뉴는 사실 네 가지가 있었는데, 나머지 둘 중 하나는 샐러드라 첫번째와 겹쳐서 패스,

다른 하나는 branzino가 뭔지 몰라서 패스. 나중에 찾아보니 '농어'라는 생선이었다. 이거 시킬 걸 그랬나...

파스타는 기대한 맛이 아니었다. 맛이 없다는 게 아니라, 면이 밀가루로 된 그런 면이 아니라, 뭔가 야채를 채썬 것 같았다.

닭가슴살은 많이 먹어봤어도 오리가슴살은 처음인데, 사실 오리고기를 그렇게 선호하는 편은 아니다.

물론 안 먹는 건 아니지만, 훈제 오리고기를 즐기던 때가 있었는데

예상치 못하게 자주 먹을 일이 생기자 언제부터인가 그 퍽퍽한 훈제오리가 조금씩 질리는 느낌도 있었다.

그래서 동행분이 이걸 시키자 했을 때 크게 기대 안 하고 주문했다.

(어차피 풀밖에 없는 것보다는 고기라도 한 점 있는 게 낫겠지 하며) $7나 더 내야 했는데...

먹어보고는 깜짝 놀랐다. 이렇게 부드러울 수가!! 한 번도 먹어보지 못한 맛이다.

역시 고급 요리는 고기를 얼마나 부드럽게 익히냐에 달려있구나... (물론 곰탕처럼 푹 고으는 그런 요리 말고 ㅋㅋ)

생각해 보니 여기서 먹었던 음식들 중 제일 인상적인 요리가 아니었나 싶다.  $7를 더 받을 만하다고 느낄 만큼.


후식은 Gotham Chocolate Cake과 Vanilla Parfait. (물론 바닐라 파르페는 내가 시켰다. 난 바닐라 아이스크림 성애자~)

초콜릿 케익은 약간 단짠단짠한 맛이 있었다. 정말 미국은 단짠단짠한 거 좋아하는 거 같다.

(그러니까 salted caramel 이런 거 많이 만들어냈지... ;;)

후식도 맛있게 잘 먹었다.



레스토랑의 내부는 이런 분위기였다  우리 같은 관광객도 있고, 그냥 현지인들도 있는데, 대체적으로 현지인들은 나이가 좀 지긋하신 분들.

즉, 젊은 애들이 많이 올 만한 느낌은 아니다. 금전적 여유가 있는 사람들이 주로 올 분위기.

나보다 더 캐주얼해 보이는 차림의 중년 어른들도 분명 있었다. (하지만 내 동행분만큼의 캐주얼 차림은 거의 보이지 않았음)

어쨌든 분위기는 좋았다. 서버들도 친절했고.  음식을 가져다 주고 빈 접시를 치워주는 서버들은 거의 히스패닉이었다.

하지만 음식과 음료 주문을 받고 음료를 계속 따라주고 계산서를 가져다 준 서버가 기억에 남는다.

그분이 우리 테이블 담당 서버였던 것 같은데, 키가 훤칠하게 크신 백발의 백인 할아버지였다.

정중하고 깍듯하면서, 근엄한 인상이었지만 살짝살짝 보이던 미소와 친절한 태도가 참 인상적이었다. 뭔가 영화배우 같았다.

나보다 3살 즈음인가 어렸던 그 동행분과 둘이서 '저분 진짜 멋있다', '영화배우 같다'며 계속 감탄을 했었는데,

지나고 보니 몰카(?)라도 한 장 찍을 걸 하는 아쉬움이 남는다. ㅋㅋ

엄마가 농담반 진담반으로 (사실 진담에 가깝지만;)

'뉴욕에 가면 어디 멋진 남자(=사윗감) 없나 눈 크게 뜨고 잘 찾아봐라' 하셨는데 (딱히 내가 그런 쪽으로는 관심이 없어서;;),

실제로 이번에 내가 뉴욕에서 본 멋진 남자는 딱 두 명 뿐이었다.

그 중 한 명이 바로 이분! (다른 한 명은 지하철에서 근처에 서 있었던 젊은 흑인 남자)

내 나이 또래나 근방의 젊은 멋진 남자를 찾아봐야 하는데 어찌 이런 어르신이 멋있다니... ㅠㅠ

사실 뭘 먹으러 가면 서버들은 대부분이 젊은 사람이다. 주로 아시안이나 히스패닉이 많았던 걸로 기억된다.

흑인도 꽤 있고 백인도 종종 있지만, '신사', 'gentleman'이란 단어 그 자체인 듯한

이런 멋진 백인 할아버지 서버는 찾아보기가 힘들단 말이지...  뉴욕에 와서 멋진 노신사 서버한테 제대로 반해버렸다. ㅎㅎ


계산서에 나온 금액은 총 $103.43. TOST란 음료 한 병이 $12이었군. 우리는 팁까지 총 $125를 냈다.

정확히는 거스름돈을 따로 받을 필요없이 그냥 그만큼의 돈을 테이블에 올려놓고 서버 어르신과 눈인사를 하고 나왔다.

계산서대로라면 그 분의 이름은 Gary J. 게리 할아버지... 뒤에 J라고 붙어있는 걸 보니 성이 뭘까 더 궁금해졌다. ㅎㅎ

어쨌든 팁은 22% 정도 낸 셈이었고, 동행분과 각각 $62.5를 냈다.



인당 $60이 넘는 식사는 거의 해 본 적이 없다. 한국에서는 더더욱 그렇고 뉴욕에서도 마찬가지.

전에 친구와 Carmine's에서 2인용 드라이에이징 스테이크와 호박 튀김을 먹었을 때가 제일 비쌌던 것 같은데...

(그나마 그건 양이 많아서 많이 남겼고, 싸 와서 숙소에서 두 끼를 더 해결했다. ㅋㅋ)

그 이후로는 이번 식사가 제일 비쌌다. 양이 많은 건 아니고, 정말 뭔가 근사한 경험을 돈으로 샀다고나 할까...

물론 이 레스토랑 이름은 많이 들어 알고 있었지만, 이 동행분이 아니었다면 굳이 오려고 하진 않았을 것 같다.

뉴욕 토박이인 절친 C에게 이 곳에 대해 얘기했더니, 그 친구도 이 곳에 대해 들어보긴 했지만 와 본 적은 없다고 했다.

역시 여기도 이 동네 사는 사람들이나 관광객들이 많이 오는 곳인가...



Gotham Bar & Grill NYC 

ADDRESS   12 East 12h St., New York, NY 10003 USA  (5th Ave.와 University Place 사이)

TEL  212-620-4020

WEB   gothambarandgrill.com

HOURS  월-목: 12:00-14:15 / 17:30-21:45

              금: 12:00-14:15 / 17:30-22:00

              토: 17:00-22:30

              일: 17:00-21:45

고민하다가 벌써 추석 연휴 근처에 휴가를 다녀오기로 하고 항공권을 예약/결제했다.

원래는 계획이 없었는데 어쩌다 보니 또 여행을 가는 것으로... ;;;

주위에는 매년 국내든 해외든 한 번 이상 여행을 다녀오는 사람들이 대부분이고 (심지어 1년 동안 해외를 몇 군데 다니기도 함)

그러다 보니 나도 그들의 영향으로 여행을 가나 싶어질 때도 있다.

사실 난 1-2년에 한 번 다녀오는 게 전부이지만, 워낙 장거리 여행이고 물가가 싼 곳이 아니다 보니 한 번 다녀오면 후유증이 작진 않다.


작년과 재작년, 2년 연속 추석 연휴 때 여행을 다녀왔으니, 올해는 가지 않는 쪽으로 생각하고 있었다.

마침 조율한 지 10년 아니 15년도 넘은;; 피아노 조율을 생각하다가

주위에서 (올해로 33살이 되는 내 어르신) 피아노를 새로 사는 게 낫겠다는 소리까지 자꾸 들으니, 정말 피아노를 사야 하나 고민도 됐었다.

어릴 때야 아무것도 모르고 그냥 부모님이 사 주신 대로 쳐 오곤 했었는데,

막상 내가 사려고 알아보니 잘 모르겠다.  브랜드를 떠나서 종류도 너무 많고...

근데 다른 곳에서 또 이런 얘길 들었다. 피아노는 요즘에 나오는 것보다 옛날(예전)에 만든 게 더 튼튼하다고.

그런 말을 조율사가 했다고 하니, 안 그래도 상태가 별로이긴 하지만

내 물건 중에 제일 오래 된 것이나 마찬가지인 이 피아노를 그냥 버리거나 할 수는 없다.

이사 다닐 때마다 짐이 된다고, 버리자고 하는 가족들의 만류에도 꿋꿋하게 지켜온 피아노인데...

지금은 소리도 별로이고 위에는 뭔가 가득 쌓여 있지만;; 얼른 정리하고 (과연 언제...?) 조율도 받고,

열 때마다 삐걱거리는 데다가 100% 열리지도 않는; 피아노 뚜껑도 손보고 잘 관리해서 좋은 소리의 피아노를 연습하고 싶다...

어쨌든 이렇게 피아노를 사겠다는 마음을 접으니, 그 마음이 여행으로 다시 돌아섰다.


사실 꼭 그래서 여행을 해야겠다 한 건 아니었다. 난 어차피 여행자 타입은 아니니까.

바쁘게 관광을 하는 것도 아니고, 먹방을 찍는 것도, 온갖 인증샷을 찍어대는 것도 나와는 거리가 멀다.

하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또 가고 싶어졌다. 최근 나에게 오라고 손짓을 하는 존재들이 있었다.

물론 항상 오라고, 여기로 이사 와서 눌러 살라고 하는;; C를 시작으로,

Alexa가 Pandora를 통해 들려주는 Frank Sinatra류의 노래들, 새해 들어 처음 본 영화인 <Paterson>...

그래도 참아야 한다며 억누르고 있던 마음이 항공권 검색을 시작으로 무너지고 말았다.

물론 좀 일찍 검색해 본 부분이 없진 않지만, 생각 외로 저렴한 표가 있었다.  그것도 공동운항으로 직항을 탈 수 있다니.

작년에 직항을 처음 타 봤는데 (아시아나항공), 그 때 예약한 곳에 신용카드와 쿠폰 등으로 할인을 꽤 받았었다.

그 정도 가격이면 직항도 탈 만 하겠다 하는 생각이 있었다.

그런데 코드쉐어를 통해 대한항공을 탈 수 있는 델타항공의 항공권 가격은 작년 아시아나보다 5만원 이상 저렴한, 놀라운 가격이었다.

결국 달랑 하루도 안 되는 짧은 시간 동안 고민하다가 급하게 항공권 결제를 서두르고 말았다.  환불 불가라고 되어 있는 표였는데.



스케줄은 하루에 두 번씩 운항하는 것 같았다.

나는 뉴욕에 갈 때는 아침 비행기, 한국으로 돌아올 때는 밤(새벽?) 비행기를 선택했다.

뉴욕에 저녁에 도착하면 가서 그냥 씻고 잘 준비를 해야 할 것 같은 느낌이라,

예전엔 그냥 그런 거라도 선택하긴 했었지만, 직항으로 갈 때는 굳이 그런 스케줄을 선택할 필요가 없다.

뭔가 가자마자 바로 자는 것 같아 숙박비가 조금 아깝달까...

돌아올 때도 마찬가지로, 낮에 출발하는 스케줄이 있는데, 아침 먹고 공항에 오면 끝이다.

차라리 밤에 출발하는 스케줄을 선택하면, 비록 캐리어를 어딘가 맡겨야 할 가능성도 적지 않지만

최소한 숙박비를 하루 더 쓰기 전까지 놀다가 공항으로 가면 되니까. ^^




영수증을 보니, 뭔가 아주 복잡하다.

항공권 가격이 어떻게 매겨진 건지 표시되어 있는데, 정말 알 수 없는 세금들이 많이 붙어있다.  세금만 10만원 정도 되는 듯.

어쨌든 제일 싼 표인지는 모르겠지만 거의 두번째로 싼 표인 듯 보이긴 하다.

이렇게 싼 표는 제약이 많고 마일리지도 적립이 안 되거나 아주 극히 일부만 적립이 되는 것 같다.

어차피 나는 마일리지의 노예는 아니라 (마일리지가 거의 없음 ㅋ) 그런 건 별 문제없다.

다만, 사전 좌석 지정에 약간 문제가 있다.

마음에 드는 자리가 있었는데 아무리 선택하고 저장을 해도 나중에 다시 보면 자리를 지정하지 않은 것으로 나온다.

사전 좌석 지정이 불가하다면, 아예 저장 버튼을 누를 때 저장할 수 없다는 메시지라도 나오든가... ;;

결국 고객센터에 문의를 해 봤는데, 53열부터 좌석 지정이 가능하다는 답변을 받았다.

59열이 마지막이니 결국은 맨 뒤의 7개의 열 중에서 고를 수 밖에 없다.  어쩐지... ;;; 일찍 예약해도 이런 문제가 있었군.

그래도 출국 당일날 공항에 가서 선착순으로 받아야 하는 불상사는 없어 다행이다. :)

물론 좋은 자리를 눈 앞에서 보고도 잡지 못하는 안타까움은 어쩔 수 없지만... ㅠㅠ


<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